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0일 14시 22분 KST

'극단적 선택 암시' 권민아의 근황이 전해졌고, 방관자로 지목된 '설현' 출연 앞둔 드라마 측도 입장을 밝혔다

앞서 극단적 선택을 암시한 AOA 출신 민아.

뉴스1
권민아와 설현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글을 올려 주변의 우려를 샀던 AOA 출신 권민아의 근황이 전해졌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은 ”권민아가 어제(9일) 퇴원했다”며 ”지금은 어머니 집에 머물면서 간호를 받고 있다”고 10일 스타뉴스에 밝혔다. 관계자는 이어 ”몸이 완전히 나아지기 전까지 당분간 활동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AOA 활동 당시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권민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OA 지민과 설현, AOA 소속사 한성호 대표를 언급하며 ”저 사람들 다 말로 담을 수 없을 만큼 쓰레기 같은 사람이다. 멀쩡한 사람 죽음까지 몰아넣은 사람들”이라고 저격했다.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사진도 함께 올려 논란이 됐다.

권민아 인스타그램
권민아 SNS 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해당 게시글을 올린 뒤 권민아는 병원으로 옮겨졌다. 당시 권민아의 소속사는 “SNS 글을 접한 뒤 경찰과 119에 신고를 접수했으며, 함께 응급실로 옮겼다”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라고 밝힌 바 있다.

AOA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도 공식 입장문을 내고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권민아가 언급한 AOA 지민에 대해선 ”(지민) 본인이 연예 활동에 뜻이 없으며 일반인으로 살아가겠다는 뜻을 당사와 얘기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권민아가 ‘괴롭힘 방관자’로 설현을 지목하면서, 그가 출연을 앞둔 tvN 드라마 ‘낮과 밤‘에도 불똥이 튀었다. 설현은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낮과 밤’에서 서울지방경찰청 특수팀 경위 공혜원 역을 맡았는데, 이에 대해 일부 네티즌들이 그의 드라마 출연이 부적절하다며 하차를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이와 관련해 tvN 측은 ”‘낮과 밤’ 촬영은 현재 많이 진행된 상태”라면서 “설현이 직접 하차 요청을 하지 않는 이상 예정대로 출연할 것”이라고 스포츠경향에 밝혔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