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7월 22일 11시 02분 KST

AOA 멤버 혜정이 지민 괴롭힘 논란 이후 첫 근황을 전했다

최근 출연한 드라마 종영 소감을 전하면서 한 말이다.

민아 인스타그램
혜정과 민아

AOA 멤버 혜정이 tvN 드라마 ‘가족입니다’ 종영 소감을 전했다. 혜정은 지난 21일 종영한 드라마 ‘가족입니다’에서 윤서영 역으로 열연했다.

혜정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려운 시기에 글을 쓰기 조심스럽지만 그래도 촬영을 하면서 만났던 모든 배우님들과 스텝분들, 그리고 저를 항상 응원해주시고 많은 믿음과 사랑을 준 엘비스(팬클럽)에게도 꼭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글을 남겼다.

혜정은 이어 ”전 이제 서영이에서 혜정으로 돌아오면서 앞으로 몸도 마음도 더 건강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또 제 주변을 더 챙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더 배우고 성장하는 사람이 되겠다. 모두 행복한 일만 가득하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게시물은 앞서 불거진 AOA 논란 후 전한 첫 근황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AOA 출신 민아가 활동 당시 지민에게 괴롭힘당했다고 폭로하면서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이어지자 지민이 그룹을 탈퇴했고, AOA의 다른 멤버들도 기존의 활발했던 SNS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