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7월 30일 18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30일 18시 32분 KST

'사상 첫 올림픽 양궁 3관왕' 국가대표 안산이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역사를 새로 썼다

“제 이름 속 '산'처럼 굳건한 멘탈로 임하겠습니다"

뉴스1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양궁 국가대표 안산이 치열한 승부 끝에 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역사를 새로 썼다. 

안산은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슛오프 끝에 6-5로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5번째 금이기도 하다.

안산은 혼성전과 여자 단체전에 이어 개인전까지 석권했다.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다가 현재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선수를 통틀어 첫 3관왕이다. 또한 하계 올림픽에 참가한 한국 선수 중 처음으로 3관왕에 등극하게 됐다.

뉴스1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은메달을 차지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예레나 오시포바, 동메달을 획득한 이탈리아의 루칠라 보아리(오른족)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강채영을 8강에서 탈락시킨 오시포바와 결승에서 만난 안산은 1세트 첫 화살로 8점을 쐈다. 이후 연속 10점을 기록하며 만회했다. 두 선수는 1세트 스코어 28-28로 팽팽하게 맞서며 승점 1점씩 나눠 가졌다. 2세트는 안산이 30-29로 점수를 따냈다. 3-1 리드. 

3세트에서는 27-28로 패했다. 4세트에서도 3연속 9점을 쏘며 3-5로 역전당했다. 위기가 찾아왔지만, 안산은 강한 정신력으로 5세트에서 마지막 2개의 화살을 모두 10점에 적중시키며 극적으로 슛오프를 만들어냈다. 

슛오프에서 먼저 화살을 쏘게 된 안산은 침착하게 10점을 기록했다. 오시포바는 8점을 쐈다. 치열한 승부 끝, 안산은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네이버 프로필
안산 선수 네이버 프로필
뉴스1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예레나 오시포바를 이기고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 결승전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예레나 오시포바와 경기에서 류수정 감독과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한편 한국 양궁은 2016 리우 올림픽에 이어 양궁 금메달 싹쓸이 도전을 이어간다. 31일 열리는 남자 개인전에서 김우진(29‧청주시청)이 우승하면 한국은 양궁에 걸린 5개의 금메달을 모두 획득하게 된다. 

뉴스1
30일 오후 광주 광산구 광주여자대학교 체육관에서 양궁 여자 개인전에 출전한 안산(20·ê´‘주여대) 선수가 결승행을 확정짓자 어머니 구명순씨가 환호하고 있다.

이소윤 에디터 : soyo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