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28일 17시 04분 KST

집단 식중독 발생한 안산 유치원 원장이 "식단 일부 고의로 폐기한 것 아니다"라고 밝혔다

현재 111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고 있다.

뉴스1
원생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안산의 한 유치원

원생 집단 식중독이 발생한 경기도 안산 소재 유치원 원장이 식단 일부를 보존해두지 않아 역학조사에 곤란을 겪는 상황에 대해 ”고의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등은 이 유치원 원장이 27일 학부모들에게 ‘경위보고 및 사죄문’이란 장문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 28일 알렸다.

원장은 이 문자에 원생들에게 제공한 식단 가운데 간식 메뉴가 ‘보존식‘으로 보관돼 있지 않았던 이유를 적었다. ‘보존식’이란 집단급식 시설이 식중독 등의 사고 발생시 역학조사를 대비해 144시간 동안 보존해 두는 식재료를 뜻한다.

앞서 이 유치원에서는 집단 식중독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돌입했으나, 간식 등 6건의 보존식을 보관하지 않고 있던 사실이 드러났다.

이에 대해 원장은 ”급식의 경우에는 보존식으로 보관을 했지만, 저의 부지로 방과후 제공되는 간식의 경우에는 보존식을 보관하지 못했다”면서 ‘간식도 보존해야 한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는 취지의 설명을 했다.

그는 ”이에 대한 책임을 설립자이자 원장으로서 통감하고 있으며, 이 점에 대해서는 분명히 책임을 지고자 한다”며 ”저희 유치원은 공적, 사적 보험에 가입되어 있으며 설립자의 개인 자력을 동원해서라도 증상이 발현된 재원생이 충분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향후 원인 규명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유증상 원생들의 건강회복 및 유치원 정상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작은 사실 하나까지도 투명하게 알리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유치원에서는 원생 및 교직원 202명 중 111명이 식중독 증상을 보이고 있으며, 어린이 15명이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요독증후군 치료를 받고 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