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9일 15시 29분 KST

입마개 없이 거리로 나온 진돗개가 포메라니안을 물어 죽였다 (CCTV 영상)

동물보호법상 진돗개는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아 입마개를 하지 않아도 된다.

KBS
포메라니안에게 달려드는 진돗개 모습이 CCTV에 찍혔다.

또 다시 개물림 사고가 발생했다. 이번엔 소형견 포메라니안이 진돗개에 물려 죽는 일이 벌어졌다.

KBS에 따르면 지난 25일 밤 경기도 용인시에서 주인과 함께 산책 나온 포메라니안이 진돗개에 물렸다.

올해 4살인 포메라니안은 목줄을 한 채 산책 중이었다. 그 때 반대편에서 진돗개가 갑자기 포메라니안에게 달려들었다. 포메라니안 주인이 급하게 목줄을 당겨 보았지만 피할 수 없었다.

주변에 있던 성인 남성 4명이 달라붙어도 진돗개를 말릴 수 없었다. 진돗개는 주인이 나타나고 나서야 포메라니안에게서 떨어졌다.

KBS
진돗개가 포메라니안을 공격하는 모습.

진돗개가 포메라니안을 문 시간은 겨우 1분45초. 진돗개가 포메라니안을 공격하는 모습은 주변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이 일로 포메라니안은 심각한 부상을 입었다. 포메라니안의 복부 살은 뜯겨 나갔고, 내장이 튀어나왔다. 갈비뼈도 모두 부러졌다. 이 포메라니안은 동물병원에 도착한 뒤 두 시간 뒤 폐사 진단을 받았다.

당시 포메라니안을 진단했던 동물병원 수의사는 ”견주의 티셔츠가 모두 피에 젖은 상태였고, 개의 갈비뼈가 모두 부러진 상태였다”며 ”이미 쇼크가 시작돼 수술조차 시작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CCTV 확인 결과 진돗개 주인은 사고 발생 장소에서 50여m 떨어진 곳에서 진돗개의 목줄을 놓쳤다. 당시 진돗개는 입마개를 하지 않고 있었다.

현행법상 진돗개는 맹견에 포함되지 않아 외출할 때 입마개를 하지 않아도 된다. 동물보호법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만 맹견으로 명시하고 있다.

포메라니안 주인은 ”우리 개는 비록 짧은 생을 마감했지만, 앞으로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며 진돗개 주인을 경찰에 고발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