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1월 19일 21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1월 19일 21시 48분 KST

‘태종 이방원’이 동물학대 의혹에 휩싸였고, KBS 측은 해당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해당 장면의 원본을 공개해줄 것을 요구했다.

KBS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 포스터

동물자유연대가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의 동물학대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KBS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동물자유연대는 ‘드라마 촬영을 위해 강제로 넘어지고 쓰러지는 말, 그들의 안전과 복지가 위태롭다’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태종 이방원’ 측이 촬영 도중 말에게 학대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동물자유연대가 문제를 제기한 부분은 방송 7화에서 이성계(김영철)가 말을 타고 가다가 낙마하는 장면이다. 해당 장면에서 말은 몸체가 90도 가까이 들리면서 머리부터 바닥으로 곤두박질쳤고 이 모습은 그대로 전파를 탔다.

KBS 1TV '태조 이방원' 방송 화면 캡처
7화에서 말이 땅으로 곤두박질치는 장면.

이에 대해 동물자유연대는 “시청자들은 KBS 홈페이지 시청자 청원 게시판에 해당 말의 안전 여부 확인을 요청하는 청원을 게시하는 등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해당 방송에 출연한 말이 심각한 위해를 입었을 수 있다는 점에 큰 우려를 표한다”며 현재 말의 상태와 해당 장면의 원본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KBS 방송 제작 가이드라인 내 윤리 강령에 동물의 안전 보장을 위한 실질적 조치가 부족하다는 점을 지적하며 “동물을 도구화하는 대신 CG, 더미 등을 활용해 대체 촬영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영방송인 KBS에서 방송 촬영을 위해 동물을 ‘소품’ 취급하는 것은 시대에 역행하는 부끄러운 행태”라며 “방송 촬영 시 동물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실질적 규정을 마련하고, 동물이 등장하는 방송을 촬영할 때에는 반드시 동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전했다.

현재 KBS 측은  논란에 대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