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14일 14시 03분 KST

동묘 길고양이 학대 가해자로 지목된 상인이 "인권 침해 멈춰달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른바 '동묘시장 길고양이 학대 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된 상인 측이 입장을 밝혔다.

뉴스1/카라 제공
동물권행동 카라가 제보받은 사진. 동묘시장에서 고양이가 학대를 당하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 종로구 동묘시장에서 일부 상인들이 길고양이를 쇠꼬챙이로 찌르는 등 학대했다는 논란이 확산된 가운데, 가해자로 지목된 상인 측이 사실과 다른 이야기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인터넷에 소문이 잘못 퍼졌다”고 입을 연 상인 A씨는 “그날 오전 11시 50분쯤 고양이가 다른 가게에서 쫓겨나 몹시 흥분한 상태로 우리 가게에 들어왔다”고 서울경제에 말했다. A씨는 앞서 가해자로 지목된 B씨의 부인이다.

A씨는 이어 ”내가 평소 놀라면 혀가 꼬일 정도로 겁이 많은 편인데 덩치 큰 고양이가 계속 그르렁대 너무 무서웠다”고 했다. 

A씨는 또, 동물 구조를 맡고 있는 다산콜센터에 문의했지만 별 도움을 받지 못해 직접 내보내려 한 것이라면서 “가게 밖에서 바로 풀어주려고 했지만 다른 가게로 다시 들어갈까 봐 박스에 담아 청계천에 방사했다”고 말했다.

앞서 논란이 됐던 ‘쇠꼬챙이’로 알려진 물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에 대해 A씨는 셔터를 내릴 때 쓰는 도구”라며 “고양이가 자지러지게 흥분한 상태라 손으로 잡으면 다칠까 봐 어쩔 수 없이 사용했다”고 해명하면서 ”인권침해를 멈춰 달라”고 호소했다. 

이후 고양이는 119구급대가 구조해 현재 서울시와 연계된 동물병원에서 보호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당시 길고양이 학대 정황이 담긴 사진이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게시글을 올린 네티즌이 ”상인들이 임신한 고양이를 목줄로 묶고 내동댕이쳐서 토하고 피를 흘렸다”고 주장했고, 이후 가해자로 지목된 상인들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이 올라오면서 비난 여론이 커졌다. 

한편, 경찰은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내사를 진행하고 있다. 관계자는 ”학대 신고를 접수해 내사를 진행 중”이라며 ”시장 내 CCTV 분석 등으로 학대행위 여부를 알아볼 계획”이라고 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