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18일 12시 01분 KST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생방송 기자회견 도중 신종 코로나 진단검사를 받았다

비강 샘플을 채취하는 데 단 5초 밖에 걸리지 않았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가 생방송으로 송출된 기자회견 도중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진단 검사를 받았다. 뉴욕주민들에게 검사를 독려하며 자신이 솔선수범하고 나선 것이다. 

STATE OF NEW YORK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

쿠오모 주지사는 17일(현지시각) 코로나19 정례브리핑 도중 ”검사를 두려워할 이유는 전혀 없다. 얼마나 빠르고 쉬운지, 주지사도 검사를 받을 수 있을 정도다”라고 말하며 소아감염분과 전문의인 엘리자베스 듀포트를 불러세웠다. 듀포트는 보호장구를 착용한 채 쿠오모 주지사의 비강 샘플을 채취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채취 작업이 끝난 뒤 ”이게 끝이다. 아프거나 불편하지 않다”라며 뉴욕 주민 역시 검사를 받을 것을 독려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이어 뉴욕주에는 현재 700여 곳의 선별진료소가 있으며 하루 4만 건의 검사를 진행할 역량을 갖춘 상태라고 설명했다.

한편, 뉴욕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전날 대비 1889명 증가한 35만 121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는 하루 사이에 139명이 늘어 2만 2619명이 됐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