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2월 22일 13시 58분 KST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을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4·7서울시장 재보선 여론조사 결과 박영선 39.9% vs 안철수 41.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먼저 맞을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정부·여당에서 논의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와 4차 재난지원금·국민위로금에 대해서는 ”한손에는 칼, 다른 한손에는 떡을 들고 서울시장 보궐선거 승리와 정권 재창출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며 ”그렇기 때문에 야권 단일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제가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대상자는 아니지만 집단면역 형성을 위한 백신 접종은 차질없이 시급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불신과 불안감 해소를 위해서라면, 그리고 정부가 허락한다면 정치인으로서 또 의료인의 한 사람으로서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여의도 인근에서 당원이 직접 검증하는 '후보자 온라인 청문회'에 참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중대범죄수사청에 대해 안 대표는 ”비리를 은폐하고, 잘못을 덮고, 퇴임 후 자신들의 안위를 보장받기 위해 끊임없이 무리수를 두고 있다”며 ”야당의 합의권을 박탈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개정도 모자라, 이제는 검찰의 수사 기능까지 완전히 없애기 위해 중대범죄수사청 같은 해괴한 기관까지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미 공수처와 경찰이 고위공직자 비리를 수사할 수 있는 체계가 만들어져 있는데 얼마 남지 않은 검찰의 직접수사권마저 완전히 없애버리려는 이유가 무엇이겠느냐”며 ”혹시나 검찰이 자신들의 비리를 공수처에 넘기지 않을까봐, 혹시나 양심적인 검사가 권력 주변의 비리를 파헤칠까봐 겁나기 때문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과 국민위로금에 대해서는 ”선거용 인기영합주의 카드”라며 ”나라 꼴이야 어떻게 되든지 지난 총선에서 (재난지원금으로) 재미를 톡톡히 봤기 때문”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매표 인기영합주의는 ‘돈은 국민이 내고 생색은 정권이 내는’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국민위로금은 한마디로 이번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때 우리를 찍어줘야 받을 수 있다는 사탕발림이고, 내년 대선 직전에 국채로 돈을 빌린 뒤 무차별 살포하려 할 것”이라고 말을 이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이를 막기 위해 야권 단일화를 통한 정권교체가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2일 여의도 인근에서 당원이 직접 검증하는 '후보자 온라인 청문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안 대표는 ”이 정권을 계속 믿고 가다가는 대한민국은 낭떠러지로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후보 단일화를 통해 이번 보궐선거에서 야권이 반드시 승리하고, 이 승리를 교두보삼아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 후보를 찍어주겠다는 여론은 50%를 넘나들지만 지금의 야당은 그것을 모두 담아내지 못하고 있다”며 ”서울시장 야권 단일화 과정이 감동적이어야 하고, 혁신경쟁을 바탕으로 해야 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유경선 기자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