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1월 13일 09시 34분 KST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북한 피격 공무원 아들을 만나 포옹한 사진을 공개했다

정부의 피격 공무원 자진 월북 가능성 제기를 비판했다.

안철수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북한 피격 공무원 아들과 포옹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해 9월 소연평도 해상에서 북한군에 피격당한 것으로 알려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이모씨의 아들과 포옹하고 이 장면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안 대표는 12일 페이스북에 ”지난 연말에 꼭 찾아보고 안아주고 싶은 아이들이 있었는데 그렇지 못해 어제에서야 다녀오게 됐다”며 이씨 유가족과 만나기 위해 부산으로 갔었다고 적었다.

그는 ”지난해 9월, 서해안에서 북한군에 의해 참혹한 죽임을 당한 해수부 공무원을 기억하시나”라며 ”자식 키우는 부모 된 심정에서 피해자의 고2 아들, 초등 1학년 딸이 눈에 밟히고, 가슴에 얹혀서 그냥 따뜻한 밥 한끼 하면서 힘내서 살자는 위로의 말을 전하고 싶었다”면서 이씨 아들과 찍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어 정부가 이씨 아들의 편지에도 냉담하게 반응했다며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고, 유가족이 해경, 청와대, 국방부를 상대로 낸 정보공개 청구는 모두 거부당했다. 사실을 호도하고 은폐했던 자들은 여전히 장관이고 청장이다”라고 정부의 이씨 자진 월북 가능성 제기를 비판했다.

또 ”아이들의 어머니는 말씀하셨다. 진실은 꼭 밝혀져야 한다고, 아버지를 잃은 슬픔도 감당하기 어려운데 거짓과 왜곡으로 사회적 낙인까지 찍혀 가족들 가슴엔 피멍이 들었다고”라며 ”그리고 시련을 딛고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고 있는 아들이 위축되고 불안해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게 너무 가슴 아프다며 울먹이셨다”라며 이 모든 게 문재인 정권의 무책임한 행태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많이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가는 희생자의 죽음을 애도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해야 한다”라며 ”국민의 생명을 구하지 못한 무능에 사과하고, 월북몰이로 명예를 짓밟은 데 사과해야 한다”고 국가의 책무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저는 ‘왜 대한민국이 국민의 죽음 앞에서 손 놓고 있었는지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국가, 그런 정치를 꼭 만들겠다고 약속드렸다. 이 약속만은 무슨 일이 있더라도 꼭, 꼭,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