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12일 15시 07분 KST

각종 약물 불법 투약으로 강제출국 당했던 에이미가 5년 만에 한국으로 들어온다

2015년 법원으로부터 강제 퇴거 명령을 받았다.

뉴스1
방송인 에이미

2015년 수면유도제 등을 처방 없이 투약한 혐의로 강제출국 당한 방송인 에이미가 5년 만에 한국에 입국한다.

문화일보는 그 동안 중국 광저우에서 생활하던 에이미가 13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할 예정이라고 12일 알렸다.

에이미 측 관계자는 매체에 “(에이미가 2주 동안)자가격리 기간이 끝난 후에는 가족들과 만날 것”이라며 “지난해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오랜 기간 가족들을 만나지 못했다”고 입국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강제 출국 후 한국에 올 수 없던 5년이라는 기간 동안 많이 반성하고 뉘우치는 기간을 가졌다”며 “입국 금지 기간이 만료돼 가족들을 만나기 위해 한국에 오기로 결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미는 2015년 12월 말 법원의 강제퇴거 명령을 받고 출국당한 후 5년 동안 한국 땅을 밟지 못했다.

2019년에는 인스타그램에 과거 자신이 음성적으로 접한 약물을 한 남성 연예인 A씨와 함께 투약했으며 A씨가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범죄를 모의했다고 갑작스런 폭로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후 이 연예인은 가수 휘성으로 밝혀졌으나, 휘성은 적법한 처방 아래 투약한 것이라고 반발했고 에이미는 사과했다.

이후 휘성의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일자 당시 에이미의 발언들이 다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