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5월 21일 17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5월 21일 17시 51분 KST

아모레퍼시픽그룹 장녀 서민정과 보광창업투자 장남 홍정환이 결혼 8개월 만에 합의 이혼했다

”(이혼 사유는) 사생활이라 구체적인 사유 확인이 어렵다” - 아모레퍼시픽 관계자

뉴스1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결혼식 당일 서민정씨의 모습.

아모레퍼시픽 장녀 서민정씨와 보광창업투자 장남 홍정환씨가 이혼했다. 결혼한 지 약 8개월 만이다.

서민정씨와 홍정환씨는 교제한 지 약 3개월 만에 약혼했고, 4개월 뒤인 지난해 10월19일 결혼식을 올렸다. 범롯데가인 아모레퍼시픽과 범삼성가인 보광 자녀들의 만남이었던 만큼 재계의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그러나 결혼 8개월 만에 두 사람은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뉴스1에 ”(이혼 사유는) 사생활이라 구체적인 확인이 어렵다. 결혼 생활을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라고 말했다.

앞서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은 지난 2월 사위 홍정환씨에게 주식 10만주를 증여했다. 당시 종가 기준으로 63억원이 넘는다.

하지만 합의 이혼 소식이 알려진 2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보통주 기준 서 회장의 지분율은 53.66%에서 53.78%로 늘었고, 정환씨의 지분은 보통주 기준 0.12%에서 0%로 변동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
홍정환씨의 아모레퍼시픽 보유 주식이 0이 됐다. 

서 회장이 증여 3개월 만에 주식 10만주를 회수했다는 의미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