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5월 19일 20시 44분 KST

35억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해 해고 조치된 아모레퍼시픽 직원 3명 중 1명이 전 대표이사의 아들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무려 1983부터 2014년까지 재직했다.

뉴스1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건물로 시민들이 들어가고 있다.

35억원 규모의 회삿돈을 횡령했다가 덜미를 잡힌 아모레퍼시픽 직원 3명 중 1명이 전 아모레퍼시픽 대표이사의 아들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횡령 사건으로 해고 조치된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 중 A 전 대표 아들 B씨가 포함됐다. A 전 대표는 1983년 아모레퍼시픽(당시 태평양)에 입사해 마케팅부문 부사장과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뒤 지난 2014년 사임했다.

앞서 B씨 등 아모레퍼시픽 영업담당 직원 3명은 거래처에 상품을 공급하고 대금을 착복하거나 상품권을 현금화하고 허위 견적서 또는 세금 계산서를 발행하는 식으로 회삿돈을 빼돌렸다.

이렇게 빼돌린 금액은 총 35억원으로 주식과 가상자산 투자, 불법 도박 등에 쓰였다. 또 이들은 사내 일부 직원들과 함께 불법 도박을 하기도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내부 정기 감사를 통해 비위 사실을 확인한 뒤 인사위원회를 개최해 해당자 전원에 대해 해고 조치했다.

이어 지난 18일 중 권B씨 등 3명을 서울 용산경찰서에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혐의로 고소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규정에 따라 징계조치 결과 및 재발방지책을 이사회 산하 감사위원회에 보고하고 사내에도 투명하게 공지했다”며 ”앞으로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영업 활동 전반의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내부 통제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윤다정 기자 mau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