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1일 16시 03분 KST

조지 플로이드 사망 시위에 한인 피해가 26건에 이르자 외교부가 신변 안전 유의를 권고했다

1일 현재 26건의 피해가 집계됐다.

Stephanie Keith via Getty Images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숨진 이후 시작된 시위에서 뉴욕의 한 상점이 습격당한 광경

미국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경찰의 과잉진압으로 사망하자 이에 항의하는 시위가 격렬해진 가운데 현지 거주 한인들의 피해도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교부는 1일 미국 내 시위 사태와 관련 이날까지 총 26건의 한인 상점 재산 피해가 보고됐다고 알렸다.

주별로는 미네소타주 피해가 10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곳은 사망 사건이 벌어진 미니애폴리스가 있는 지역이다. 이어 조지아 6건, 노스·사우스캐롤라이나 6건, 캘리포니아 3건, 플로리다 1건 순으로 피해 사례가 집계됐다. 다만 주로 기물 파손으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처럼 늘어나는 피해에 외교부는 지난달 29일 주미 한국 대사관과 각 총영사관의 홈페이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문자 메시지 등을 통해 “상황을 감안하여 가급적 시위 현장이나 기타 우범지역 방문을 당분간 삼가해주시고 신변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란다”고 권고했다.

또 박경재 LA 총영사는 31일 담화문을 내고 “현지 공관이 교민 신변 안전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현장에서 벌어지는 위급 상황에 모두 대처할 수는 없다”면서 ”자신의 생명과 신변 안전을 지키는 주체로서 당국의 지침을 잘 준수하고 위기 상황에 대처해달라”고 호소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앙일보 등에 “본부 차원에서는 1일부로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이 주재하는 재외국민 보호대책 본부를 설치하고, 미국 주재 10개 공관에 비상 대책반을 설치했다”고 밝혔다.

2일에는 이 차관 주재로 현지 공관들과 화상 대책 회의를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