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5월 03일 15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3일 15시 32분 KST

故 강연희 소방경의 영결식이 유족과 동료의 오열 속에서 엄수됐다

"예기치 않게 찾아온 이별의 순간이 새삼 아프고 또 아픕니다"

취객 남성에게 폭행 당한 뒤 뇌출혈로 쓰러져 숨진 전북 익산소방서 소속 구급대원 강연희(51·여) 소방경의 영결식이 3일 오전 10시 익산소방서에서 엄수됐다.

폭행 현장에 같이 있었던 최낙술 소방장은 20년 가까이 구급대원으로 근무한 고인에 대하여 “최고의 구급대원이자 모범이 되는 구급대원이었다. 항상 밝고 씩씩하셨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그의 웃음 뒤에 많은 스트레스가 있었던 것을 몰랐다”며 “이런 일이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영결식은 고인의 남편과 두 아들 등 유족들을 비롯해 송하진 도지사와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거행됐다.

추도사를 맡은 정은애 인화센터장은 “언제라도 할 수 있을 것 같아 아껴두었던 수많은 이야기들을 시작도 못한 채, 예기치 않게 찾아온 이별의 순간이 새삼 아프고 또 아픕니다”라며 눈물을 머금고 추도사를 이어갔다.

이어 “재난현장에서 당신은 언제나 자신보다 국민, 동료, 후배를 먼저 배려했던 진정한 소방인이었다”면서 “이곳에서 무겁고 아팠던 모든 것들을 훌훌 벗어버리시고 좋았던 기억과 따뜻한 온기와 아름다운 시간만을 안고 가시길 바란다”고 추도사를 마쳤다.

이후 송 지사와 이 사무총장을 비롯해 50여명의 내빈들과 직원들의 헌화로 영결식은 끝을 맺었다.

영결식이 끝나자 동료들은 강 소방경을 태운 운구차 양옆으로 도열해 강 소방경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다. 강 소방경은 전주 효자추모관에 안치될 예정이다.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 뉴스1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