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04일 14시 48분 KST

'tvN 놀토 개국공신' 악뮤 이찬혁이 "동생 수현 내 말 7~80% 비웃는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요청했다

수현은 이 말을 부정하지 않았다.

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영상 캡처

악동뮤지션 찬혁과 수현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착실히 지켰다.

3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놀토)’에는 ‘찐남매’인 악뮤 찬혁과 수현이 출연했다. ‘놀토‘ 2회 때 출연 이후 두 번째로 출연했지만, 악뮤의 노래가 3년간 7번 출제된 만큼 ‘개국 공신’ 대접을 받았다. 

이날 찬혁은 방송 출연 전 ”노래와 음식 모두 상관없다”며 대신 자리 배치에 대한 2가지 조건을 걸었다. 먼저 동생인 수현과 멀리 떨어뜨려 달라는 것과 양옆에 자신의 의견에 힘을 실어줄 사람이 필요하다는 것. 이에 따라 찬혁은 한해와 넉살 사이에 앉게 됐다.

찬혁은 ”수현이 제 말 중 7~80%를 비웃는다”라며 ”적어도 이 자리에서만큼 공신력 있는 이미지를 갖고 싶다”고 ‘남매적 거리두기’를 요청한 이유를 밝혔다. 이 말에 수현은 굳이 부정하지 않아 놀토 식구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tvN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 마켓' 영상 캡처

 

지독한 현실 남매인 두 사람은 정작 문제가 시작되자 환상의 호흡을 선보였다. 1라운드 곡인 빈지노 ‘브레이크’ 답안 공개 결과 찬혁과 수현은 단 한 글자 빼고 똑같이 썼다. 찬혁은 ‘삐뚤‘, 수현은 ‘삐뚫’이라고 적었다.

원샷의 주인공은 찬혁이었다. 그러자 수현은 ”원래 ㄹ로 썼는데 고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임수 에디터 : imsu.kim@huffpost.kr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