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6월 08일 10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6월 08일 10시 52분 KST

원주의 한 아파트에서 '펑' 소리 후 이혼 소송 중이던 부부가 사망했고, 아들도 숨진 채 발견됐다

남편이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집으로 들어간 뒤 화재가 발생했다.

뉴스1
지난 7일 오전 5시51분께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한 아파트에서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7일 새벽 강원도 원주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화재가 발생했으며 화재 후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부부와 아들 등 일가족 3명이 모두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원주 문막읍의 모 아파트 6층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발생한 것은 7일 오전 5시51분께다. 불은 아파트 내부 112㎡ 중 33㎡를 태운 뒤 진화됐으며, 불이 꺼진 아파트에는 중학생인 A(14)군이 흉기에 찔려 숨진 채 발견됐다. A군은 전신 화상을 입은 상태였다.

A군의 어머니 B(37)씨와 아버지 C(42)씨는 아파트 1층 화단에서 발견됐는데, B씨는 숨진 상태였으며 C씨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오후 1시30분께 사망했다. 아내 B씨의 몸에도 역시 흉기 자국이 발견됐다.

뉴스1
원주 아파트 일가족 사망 비보 현장
뉴스1
원주 아파트 일가족 사망 비보 현장

경찰은 아파트 CCTV 분석 결과 사건 당일 오전 1시께 남편 C씨가, 오전 5시30분께 아내 B씨가 귀가한 것으로 확인했다. ‘펑’ 소리가 나기 30여분 전 남편 C씨가 아파트 밖으로 나온 뒤 유류 용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들고 다시 집으로 들어가는 모습도 확인됐다. 주민들에 따르면, B씨와 C씨는 약 두달 전부터 이혼 소송 절차를 밟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불이 난 아파트 베란다에서 남녀가 함께 화단으로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며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일가족 부검을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