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7일 11시 15분 KST

[Oh!쎈 이슈] 마츠이 쥬리나, AKB48 총선거 1위…'프로듀스48'도 접수할까 (종합)

유력한 1위 후보였다.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 중인 마츠이 쥬리나와 미야와키 사쿠라가 AKB48 총선거를 치렀다.

SKE48 마츠이 쥬리나와 HKT48 미야와키 사쿠라는 지난 16일 일본 아이치 나고야돔에서 열린 AKB48 세계 선발 총선거(이하 AKB48 총선거)에서 1, 3위에 각각 올랐다.

이번 총선거는 지난해와는 달리 전 세계에서 활동 중인 지역 자매그룹까지 투표가 확대돼 총 339명의 멤버들이 후보에 올랐다. 마츠이 쥬리나는 339명 중에 당당히 1위에 오르며 인기를 입증했다. 유력한 1위 후보였던 미야와키 사쿠라는 아쉽게 3위에 올랐다.

MNET

마츠이 쥬리나는 10년 만에 마침내 총선거 1위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총 득표수는 19만 4453표다. 마츠이 쥬리나는 총 10번의 총선거에서 꾸준히 순위가 상승한 끝에, 올해 마침내 1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거뒀다. 특히 마츠이 쥬리나는 자신의 고향인 아이치에서 1위에 오르며 더욱 특별한 기쁨을 맛보게 됐다.

MNET

마츠이 쥬리나는 ”저를 여기까지 이끌어주신 여러분 정말로 감사하다. 일본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도 48그룹이 있다. 그것이 강점이다”라며 ”저는 총선거 1위가 목표라고 생각해왔다. 그리고 지금 1위가 됐다. 48그룹에 아직 내가 필요하구나, 드디어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진심으로 AKB48을 1위로 만들지 않으면 성에 차지 않는다. 모두가 서로를 믿으면, 다시 AKB48은 아이돌계의 톱이 될 수 있다”며 ”아직 제게도 할 수 있는 것이 있다”고 감격의 소감을 밝혔다. 또한 미야와키 사쿠라에게는 ”라이벌이 되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기대를 모았던 미야와키 사쿠라는 14만 1106표를 받으며 아쉽게 3위에 그쳤다. 특히 미야와키 사쿠라는 이번이 AKB48 총선거 마지막 참가로 알려져 더욱 아쉬움을 남긴다. 미야와키 사쿠라는 자신의 SNS를 통해 “3위 고맙다. 표수에 정말 놀랐다. 정말 정말 감사드린다”며 ”그리고 HKT 팬 여러분들께는 죄송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츠이 쥬리나와 미야와키 사쿠라 모두 ‘프로듀스48’에 출연 중인 멤버들로 눈길을 끈다. ‘프로듀스48’에서는 미야와키 사쿠라가 1위를 차지했고, 마츠이 쥬리나는 4위를 차지한 바 있다. 그런데 AKB48 총선거에서는 반대로 마츠이 쥬리나가 1위를 차지하고, 미야와키 사쿠라가 3위를 차지하는 반대 결과를 받아들었다. 과연 AKB48 총선거에서 1위를 차지한 마츠이 쥬리나가 이 기세를 이어 ‘프로듀스48’ 1위도 탈환할지, 아니면 미야와키 사쿠라가 총선과는 반대로 ‘프로듀스48’ 정상을 그대로 지킬지 기대가 모아진다.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 중인 멤버들은 희비가 엇갈리는 성적으로 눈길을 끌었다. ‘프로듀스48’에서도 좋은 성적에 오른 멤버들이 총선거에서도 그대로 좋은 성적을 얻은 경우도 있었지만, ‘프로듀스48’에서는 높은 결과를 얻었지만 일본 AKB48 총선거에서는 순위 밖에 머무른 멤버들도 많았다.

‘프로듀스48’에서 23위를 차지했던 무토 토무는 7위, 14위를 차지했던 야부키 나코가 총선 9위를 차지했다. 또한 ‘프로듀스48’에서 20위를 차지했던 타카하시 쥬리가 12위를, 코지마 마코가 19위를 차지했다. ‘프로듀스48’ 9위였던 시로마 미루는 20위를 차지했고, 46위였던 이와타테 사호가 22위에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프로듀스48’에서 각각 16위, 61위, 45위를 차지했던 고토 모에, 하세가와 레나 야마다 노에는 65위, 77위, 91위에 머물렀다.

반면 17위를 차지한 미야자키 미호, 22위를 차지한 나카니시 치요리, 26위의 아사이 나나미, 27위 치바 에리이, 28위를 차지한 무라카와 비비안, 39위를 차지한 타케우치 미유, 43위 나카노 이쿠미 등이 모두 권외 밖에 머무르며 순위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AKB48 총선거를 마친 멤버들은 또다시 ‘프로듀스48’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과연 ‘프로듀스48’에서는 AKB48 멤버들이 어떤 성적표를 받아들지 관심이 집중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