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4월 16일 18시 06분 KST

대한항공이 조현민 전무에게 대기발령 조치를 내렸다

"업무에서 배제"

MBC

대한항공이 갑질 논란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대기발령 조치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한한공은 16일 ”경찰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조현민 전무를 업무에서 배제하고 본사 대기 발령 조치했다고”고 공식 발표했다.

이어 ”향후 추가로 경찰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회사 차원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