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20일 14시 26분 KST

공군 상병이 휴가 후 부대로 복귀하지 않고 해외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족을 통해 귀국을 권유중이다.

뉴스1
(자료사진)

충북 공군부대 소속 현역 병사가 휴가를 마친 뒤 복귀하지 않고 해외로 무단 출국해 군 당국이 신병 확보에 나섰다.

20일 공군에 따르면 제6탐색구조비행전대 소속 A상병은 지난 14일 병원 진료 목적으로 1박 2일 휴가를 나간 뒤 이튿날 복귀하지 않았다.

부대 당직계통은 A 상병이 복귀하지 않자 상부에 보고했고, 그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해외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 공군 관계자는 A상병이 해외 모처에 체류 중인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출국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공군 관계자는 “현재 A상병 가족을 통해 귀국을 권유하는 중이며 출국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 규정상 병사가 해외로 출국하려면 지휘관 승인을 받아야 하지만 A상병은 소속 부대로부터 출국을 위한 사전허가 등을 받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은 신병을 확보하면 A상병을 휴가 중 미복귀(탈영)로 군사경찰에 넘길 방침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