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목적지 없는 비행' 이벤트 상품이 공개됐다. 예약은 오늘(14일)부터다.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운 항공 여행 트렌드가 되고 있다.
(자료사진) 에어부산 전세기가 울산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뉴스1
(자료사진) 에어부산 전세기가 울산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다.

국내 항공사 최초로 ‘목적지 없는 비행’을 진행했던 에어부산이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비행 상품을 출시한다.

에어부산은 10월30일과 31일에 ‘항공의 날 특별편’으로 목적지 없는 비행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목적지 없는 비행은 30일에는 김해공항, 31일에는 김포공항에서 진행된다. 오전 10시30분 각 공항에서 출발해 한반도 전역과 제주 상공을 2시간30분간 비행한 후 오후 1시에 출발 공항으로 다시 되돌아오는 일정이다.

이번 상품은 항공의 날(30일)에 맞춰 비행기와 항공사에 관심이 많은 ‘항공 마니아’를 위해 특별히 기획됐다. 운항·캐빈승무원과 정비사 등 항공 전문가들이 기내에 동승해 항공 전반에 대한 소개와 질의응답 시간을 가질 계획이며, 탑승객 전원에게는 운항승무원이 항공일지를 작성할 때 사용하는 파일럿 로그북 등 다양한 기념품을 제공한다.

또 기내식으로 실제 승무원들이 먹는 크루밀이 제공되며 에어부산 공식 유튜브 채널에 출연 중인 에어부산 프렌즈 승무원들과 함께 하는 기내 경품 이벤트도 진행된다. 특히, 30일 김해공항 출발 항공편 예약자 중 선착순 희망자 50명에게는 에어부산 사옥 내 훈련시설과 운항 통제실을 견학할 수 있는 기회도 부여된다.

운항 항공기는 모두 에어버스의 최신 항공기인 A321LR 항공기로 운항하며 안전한 기내 환경을 위해 실제 좌석 수보다 100석 축소된 120석에 대해서만 예약을 진행한다. 항공권 운임은 공항사용료 등을 포함한 총액 기준 15만4000원이다.

예약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모바일 웹·앱을 통해 가능하며 상품에 대한 자세한 안내사항은 에어부산 홈페이지 및 에어부산 공식 유튜브 계정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어부산은 지난 9월부터 항공운항과 대학생들의 실습을 위해 비행기를 띄운 바 있다.

코로나19로 여행 수요가 급감한 이후, 국내외 항공사들은 ‘목적지 없는 비행’ 상품을 경쟁적으로 내놓고 있다. 고객들의 호응도 높은 편이다.

‘하늘 위의 호텔‘로 불리는 A380 여객기를 활용한 아시아나항공의 ‘관광비행’ 상품은 순식간에 ‘완판’됐고, 제주항공이 지난주에 공개했던 비슷한 상품도 예약이 끝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