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11월 23일 09시 07분 KST

아이키 친정엄마는 한때 사위를 "저기요"라고 부르며 매우 어색해했다

현재는 너무나 편한 사이.

SBS
아이키.

아이키가 친정엄마가 사위를 사위라고 부르지 못했던 사연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에 출연한 아이키는 친정엄마와 남편의 다소 어색했던 관계를 털어놨다.

알고 보니 장모와 사위 간 얼마 나지 않는 ‘나이차’ 때문이었다. 일찍 결혼해 아이키를 낳았던 아이키의 친정엄마는 1971년생 올해 51살이었다. 딸 아이키와는 18살 차이가 나고, 사위와는 14살 차이다. 

SBS
아이키 친정엄마는 한때 사위를 "저기요"라고 불렀다.

아이키는 ”엄마가 너무 어색해하셔서 신혼 초에만 해도 ‘저기요’ 이렇게 부르셨다”라고 말했다.

다행히 현재는 호칭 정상화가 이뤄진 상태다. 아이키는 ”지금은 ‘사위’라고 잘 부르시고, 오히려 저와 통화하기 어려울 때는 저희 신랑이랑 이야기를 할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SBS
아이키 친정엄마와 김구라와는 한 살 차이.

김구라는 ”나보다 한 살 어리신데, 손녀가 10살이면 진짜 빨리 결혼하신 거다”라며 ”어머니 입장에서는 40대 초반에 사위를 얻게 되셨으니 어색하셔서 그랬을 거다”라고 했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