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5월 18일 16시 01분 KST

바른미래 진수희 서울시당위원장은 통합을 뼈저리게 후회한다

"무도한 작태를 보면서."

뉴스1

바른미래당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인 진수희 전 의원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 문제를 놓고 “통합을 뼈저리게 후회한다”며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사퇴했다고 경향신문이 보도했다.

18일 진 전 의원은 바른정당 출신 원외 지역위원장들이 모여있는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저는 어제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직을 사퇴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올렸다.

진 전 의원은 “서울시의 공천 과정에서 겪은 비상식적인 일들, 송파을 박종진 후보를 놓고 벌이는 무도한 작태를 보면서 통합을 뼈저리게 후회했다”며 “더는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당선을 위해 뛰어야 할 책임감도, 동기도 다 사라져버렸다”고 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공동대표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은 전날 서울 송파을 공천을 두고 신경전을 벌였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유 대표는 당 공천관리위원회가 결정한 대로 4명의 예비후보가 경선을 치러서 후보를 결정하자는 입장이지만, 안 위원장은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 출마를 주장하며 맞섰다. 송파을은 안 후보 최측근인 최명길 전 의원 지역구로 최 전 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공석이 됐다.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다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송파을 공천 문제를 매듭짓기로 했다. 하지만 최고위원들도 국민의당 출신이 4명, 바른정당 출신이 4명으로 팽팽히 맞서고 있어 격론이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