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27일 16시 57분 KST

45세 안선영이 "49kg 때보다 지금이 더 건강하다"며 화보를 공개했다 (사진)

안선영은 다이어트 책도 낸 '프로 다이어터'다.

안선영 인스타그램
방송인 안선영

방송인 안선영이 건강미 넘치는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안선영은 27일 인스타그램에 매거진 여성조선 화보 비하인드컷 5장을 공개했다.

그는 ”이 사진들은 잡지에 나가지 않은 B컷 사진들인데 저는 이게 더 마음에 든다”라며 ”웨이크 서핑하다가 탄 반바지 자국 어쩌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제 키 몸무게 많이 물어보시는데 키 168cm에 몸무게 55~56kg 정도”라며 ”운동을 게을리 하거나, 제대로 영양식단 잘 못 챙겨 먹고 바빠서 끼니 거르고, 다이어트 한답시고 굶던 싱글 시절 49kg 때보다 잘먹고 잘자고 운동하고 근력 있는 지금이 활기차고 더 건강해 보여서 ‘지금의 나 자신’이 제일 좋다”고 밝혔다.

이어 ”몸무게보다는 나의 에너지, 건강함을 생각하고 사이즈에 연연하기보다는 군살 없이 탄력 있는 몸을 유지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올해 45세인 안선영은 2016년 출산한 후 100일 동안 다이어트로 체지방 10kg을 감량했다. 이후로 매일 땀 흘리며 운동하고 균형 잡힌 식단을 섭취하는 모습을 인스타그램에 공유하고 있다. 그는 책 ‘하고 싶다 다이어트’에서 체중 감량 비법을 소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