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9일 11시 10분 KST

배우 윤유선이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에 함께 출연한 안성기와의 투샷을 공개했다

지난해 건강 이상설이 불거졌던 안성기.

윤유선 인스타그램
윤유선과 안성기.

배우 윤유선이 선배 안성기와의 투샷을 공개했다.

윤유선은 지난 28일 인스타그램에 ”다시 건강해지신 안성기 선생님을 뵈니 너무 감사한 마음 ^^”이라며 안성기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에 함께 출연한 두 사람은 이날 열린 언론시사회에 나란히 참석했다. 윤유선이 공개한 또 다른 사진에는 이정국 감독과 배우 이세은의 모습도 보였다.

앞서 지난해 10월 안성기가 뇌질환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는 보도가 나와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다행히 해당 기사는 오보였고, 당시 안성기 측은 ”과로로 인한 입원이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건강을 회복한 안성기는 2년 전 찍은 ‘아들의 이름으로’ 개봉 소식을 알리면서 ”원래 작년에 개봉하려 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개봉하지 못했는데 이제라도 봐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안성기와 윤유선이 출연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는 1980년 5월 광주의 이야기를 다룬다. 개봉은 5월 12일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