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24일 10시 24분 KST

코미디언 안소미가 "결혼식 때 부모님 대행 알바를 썼다"고 고백했다 (영상)

2018년 결혼한 안소미는 현재의 가족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험하는 가족'이라고 밝혔다.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출연한 안소미 

코미디언 안소미가 2018년 결혼식 당시 ‘부모님 대행 알바’를 썼다고 고백했다. 부모님의 사랑을 전혀 받지 못하고 자랐고, 그러한 사정을 당시에는 남들에게는 보여주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23일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 출연한 안소미는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보니까 다른 애들은 다 엄마가 있었다. 그때 아이들이 놀리는 걸 듣고 나서야 ‘아, 나는 엄마가 없구나’ 깨달았다”고 밝혔다.

부모님이 헤어진 후 할머니와 함께 자란 안소미는 ”어머니와 아버지가 돌아가신 것도 아니었는데 저는 엄마의 사진조차 본 적이 없다”며 ”너무 원망이 된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감추고 싶은 상처 때문에 결혼식 때 부모님 대행 알바까지 쓴 안소미는 자녀에게 그 어떤 관심과 사랑도 주지 않은 자신의 부모에 대해 ”아예 얼굴도 보고 싶지 않고 목소리도 듣고 싶지 않다”며 ”그 사람들과의 연을 그냥 빨리 끊어버렸으면 좋겠다”고 솔직히 털어놨다.

″사랑받고 크지 못했기 때문에 아이에게 사랑을 주는 방법도 잘 모르겠다”는 안소미는 자신이 비록 서툰 엄마지만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험한 현재의 가족이 많이 소중하다고 전했다. 아래는 관련 영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