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13일 16시 06분 KST

미성년자 성착취한 '갓갓' 공범 안승진이 첫 재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갓갓' 문형욱의 지시를 받던 안승진이 13일 첫 재판을 받았다.

뉴스1
안승진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 ‘n번방’을 처음 만든 ‘갓갓’ 문형욱(24)의 공범인 안승진(25)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대구지법 안동지원은 13일 아동·청소년을 대상으로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안승진과 공범 김모씨(22)에 대한 공판을 열었다.

법정에서 안씨와 김씨의 변호인은 검찰이 제기한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보호관찰과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내려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앞서 대구지검 안동지청은 지난달 9일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7개 혐의로 안씨를 재판에 넘겼다.

안씨와 범행을 공모한 김씨도 아동·청소년 성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4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2015년 4월부터 2016년 1월까지 아동·청소년 12명의 성 착취물 영상을 제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안씨는 지난해 3월 문형욱의 지시를 받고 아동·청소년 3명을 협박해 성 착취물을 만들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또 2015년 4월 SNS로 알게 된 당시 만 12세 아동 1명과 성관계를 갖고, 2017년 11월부터 올해 1월까지 경기도 등지에서 4차례 걸쳐 성매매를 한 사실도 밝혀졌다.

또 같은해 6월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 1048개를 유포하고 관련 성 착취물 9100여개를 소지한 혐의도 받는다.

공범 김씨는 2014년 5월부터 2016년 7월까지 아동·청소년 13명을 상대로 성 착취물 영상 370여개를 제작하고, 2014년 3월~2016년 5월 SNS에 210여개를 유포한 혐의다.

이들의 다음 재판은 오는 9월 24일 오후 4시에 열릴 예정이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