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1월 01일 23시 08분 KST

새해 첫날부터 경기도 골판지 제조공장에서 40대 근로자가 기계 사이에 끼여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공장에는 20여명이 근무하고 있었다.

뉴스1, Getty Images
기사와 상관없는 자료 사진 

새해 첫날부터 경기도 골판지 제조공장에서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안산단원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25분께 안산시 단원구의 한 골판지 제조공장에서 근무하던 40대 A씨가 대형 기계 사이에 끼여 사망했다.

A씨는 기계 사이에 골판지가 걸리자 이를 빼내려고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머리와 팔 등을 크게 다쳐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당시 공장에는 A씨 외에도 20여명이 근무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있던 동료 근로자 등을 상대로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서은혜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