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1일 13시 54분 KST

안철수 대표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서울특별시 오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류호정 정의당 의원에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다”며 ”지금은 이 나라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특별시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대해 반대하는 청와대 청원은 청원이 올라온 지 이틀 만에 40만명에 가까운 시민들이 동의를 표했다.

청원인은 ”성추행 의혹으로 자살에 이른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언론에서 국민이 지켜봐야 하나요?”라고 물으며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안철수 대표의 입장 전문이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이번 일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 될, 참담하고 불행한 일입니다.

또한 공무상 사망이 아닌데도 서울특별시 5일장으로 장례를 치르는 것에 동의할 수 없습니다.

지금 이 나라의 책임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들 그리고 고위 공직자들의 인식과 처신에 대한 깊은 반성과 성찰이 그 어느때 보다 필요할 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