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1년 02월 03일 13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2월 03일 13시 48분 KST

"나는 A리그 국민의힘은 B리그" : ‘제3지대 단일화’ 수락한 안철수 대표와의 질의응답

금태섭 후보는 즉시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7 보궐 선거 서울시장 예비후보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제3 지대’ 1차 단일화 제안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제가 다가오는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제안한 것은, 서울시장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하지 못하면 정권교체를 이룰 수 없다는 절박함 때문이었다”며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고 결심했다. 금태섭 후보도 같은 심정으로 야권 단일화 제안을 한 것으로 생각한다”며 이렇게 밝혔다. 앞서 금태섭 전 의원은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선언하며 안 대표를 향해 국민의힘 후보 결정 이전까지 두 사람 사이에 먼저 단일화를 하자고 제안했다.

안 대표는 구체적인 단일화 방법을 제시하기도 했다. 그는 “저는 금 후보뿐만 아니라,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정권교체에 동의하는 모든 범야권의 후보들이 함께 모여 1차 단일화를 이룰 것을 제안한다”며 “저희가 범야권 후보 단일화 예비경선 A조라면, 국민의힘은 예비경선 B조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단일화에 참여하는 모든 후보에게 다섯 가지 원칙과 기준에 동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안 대표가 밝힌 원칙은 △정권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는 단일화 취지에 동의하고 △정의와 공정을 바로잡을 것을 약속하고 △경선 과정에서 일체의 네거티브나 인신 비방성 발언을 하지 않으며 △결과에 깨끗하게 승복하고 단일화된 후보의 지지를 공개 선언하며 △1차 단일화 경선에서 후보가 된 사람은 국민의힘 후보와 2차 단일화 경선을 통해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는 내용이다.

안 대표는 이후 ‘국민의힘 후보가 정해지기 전까지 리그를 에이(A), 비(B)로 나뉘어 가자는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모든 야권 후보들이 동의해준다면 그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며 사실상 국민의힘에 입당해 함께 경선을 치르는 방식에 대해서는 거듭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야권 후보 적합도 등을 볼 때 가장 앞서가는 제가 포함되니까 (제3지대 쪽이) A리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범야권의 범위에 대해서는 “제시한 기준에 동의하는 분들이 범야권 인사가 된다”며 “가장 중요한 것은 현재 이 정권에 많은 문제가 있고 이렇게 가면 안 되겠다고 느끼는 이들이 범야권이다. 조금 더 확장하면 우리나라의 정치를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있고 미래지향적 관점을 갖고 정치하는 분들은 모두 다 문재인 정권에 대한 문제의식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금 후보와의 회동 여부에 대해서는 “조만간 만나서 내 제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 후보는 즉시 환영한다는 입장을 냈다. 금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단일화 경선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다. 본선 승리를 위해서 야권에 대한 신뢰를 쌓고 지지층을 확장하는, 이기는 단일화가 되어야 한다”며 “저의 ‘제3지대 단일화 제안’을 수용한 안철수 후보의 결단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는 또 “본선의 날카로운 검증에 대비해서 그 이상의 자체 검증도 필요하다. 이 과정을 통해서 시민들이 자랑스럽게 선택할 수 있는 서울시장 후보가 결정될 것”이라며 “합의가 된 이상 하루라도 빨리 만나고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 적어도 설 전에 서울시민 앞에서 치열하게 토론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기 바란다”고 했다.

김미나 기자 mina@hani.co.kr

안철수 대표와의 질의응답

 

―범야권이라 말했는데, 시대전환 조정훈 후보도 들어가는지?

“기준에 동의하는 분들이 범야권 인사인지, 범여권 인사인지 확실히 알 수 있는 계기가 되리라 생각한다.”

 

―제3지대 단일화가 A조, 국민의힘을 B조라고 했는데 A,B의 의미는?

“큰 뜻이 담겨있는 건 아니지만, 야권 후보 적합도나 가장 앞서가는 제가 포함되니까 A리그라고 말씀드린다.”

 

―단일화 스케줄 관련해서, 국민의힘의 경선 일정이 진행 중인데 A조 경선 일정도 국민의힘 맞춰서 진행하나?

“여러 경선 일정은 참여 후보 실무 대표들이 함께 협의하면 거기서 정해질 것이다. 일방적으로 일정 정해서 여기 따르라고 말씀 드리지는 않을 것이다.”

 

―국민의힘 중진의원들이 단일화 관련해 논의하고 있는데 그것과 관련이 있나?

“제가 이미 제안한 건 ‘범야권 경선을 국민의힘에서 관리하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개방형 경선을 이미 제안 드렸다. 그게 여러가지 단일화 불확실성 없앨 수 있고 혼란스럽지 않게 모든 야권 지지자들의 관심을 모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라는 생각에 변화가 없다.”

 

―어제 한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다자구도가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에게 유리하다고 나왔는데 이런 결과가 이번 회견의 배경도 되었나?

“여론조사 결과 하나로 결정하고 그런 적 없다. 저는 이번 선거가 범야권에 굉장히 어려운 선거라는 걸 작년 말부터 말씀드렸다. 범야권 후보 단일화를 해야 정권 교체 초석을 만들 수 있다.”

 

―다섯가지 제안 중 하나라도 동의 못하면 범야권 경선에 참여 못하는 건가?

“가장 중요한 게 (오늘 회견에서 제시한 다섯가지 가운데) 첫번째다. 지금 현재 이 정권에 정말 많은 문제가 있고, (이대로) 가면 안 되겠다고 느끼는 이들이 범야권이다. 좀더 확장하면 우리나라 정치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있고 미래 지향적 관점을 갖고 정치하는 분들은 모두 ‘문 정권’에 대한 문제의식이 있다고 생각한다.”

 

―국민의힘 후보 정해지기 전까지 A,B 나뉘어 가는 것인가? 그전에 합쳐질 가능성은 문 닫았다고 보면 되나?

“모든 야권 후보들이랑 하는 거에 동의해준다면 그게 최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발표 전 금태섭 후보 쪽과 이야기를 나눴나?
“조만간 만나서 제 제안에 대해 얘기 나눌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