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8월 19일 08시 49분 KST

“웨이트 하고 있으면 ‘너무 가벼운 거 아니야?’ 한다” '유퀴즈' 안창림이 김연경과의 선수촌 에피소드를 전했다

“너무 멋있다. 선수촌에서 많이 본다”

Youtube/tvN
김연경/안창림

유도 안창림 선수가 배구 김연경 선수와의 선수촌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재일교포 출신 국가대표 유도 선수 안창림이 출연했다. 안창림은 도쿄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MC 유재석은 안창림에게 “김연경 선수가 이번 올림픽에서 가장 기대하는 선수로 안창림 선수를 뽑았다”고 했다. 이에 안창림은 “그러셨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앞서 김연경은 올림픽 국가대표 인터뷰 영상에서 “훈련하면서 유도 안창림 선수를 자주 마주친다”며 “올림픽에서 기대하고 있다. 훈련하는 걸 많이 봤는데 정말 열심히 하더라. 지켜봤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안창림을 언급한 바 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안창림은 김연경을 떠올리며 “너무 멋있다. 선수촌에서 많이 본다”라고 전했다. 특히 “항상 ‘안녕하세요’ 이렇게 인사를 먼저 해주신다. 존댓말로 써주시고, 가끔 장난도 쳐 주신다”라고 털어놨다. 평소 친화력이 좋은 김연경 모습이 바로 그려지는 대목이었다.

유재석이 “무슨 장난을 치냐”라고 묻자 안창림은 “제가 웨이트 운동을 하고 있으면 ‘너무 가벼운 거 아니야?’ 한다”고 전해 폭소를 안겼다. 유재석은 “지금 김연경 선수 떠올랐다”면서 김연경이 했던 말을 그대로 따라 했다.

tvN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호칭은 뭐라고 하냐”는 말에 안창림은 “누나라고 할 정도로 친하진 않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유재석과 조세호는 “누나라고 한번 해봐라”라며 안창림을 부추겼다. 부끄러워하던 안창림은 이내 “연경이 누나, 이번에 수고하셨습니다”라며 수줍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래는 김연경 선수가 안창림 선수를 언급한 인터뷰 영상

이소윤 에디터 : soyoon.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