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07월 30일 18시 10분 KST

BJ 핵찌는 어떻게 '하루 100만원' 한도 넘긴 1억 3200만원 어치 별풍선 받을 수 있었나?

지난 29일 방송에서 별풍선 120만개를 받았다.

온라인 개인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활동하는 ‘BJ 핵찌‘가 하룻밤 사이에 현금 1억3200만원어치에 달하는 유료 아이템 ‘별풍선’ 120만개를 받았다.

아프리카TV

하지만 개인방송의 사행성 문제로 결제 한도가 당초 하루 3000만원에서 하루 100만원으로 대폭 하향했는데도 ‘억대 별풍선’ 지급이 버젓이 이뤄지면서 자율규제가 무용지물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BJ 핵찌는 지난 29일 생방송을 진행하던 중 ‘핵찌예비회장’이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시청자로부터 120만개의 별풍선을 받았다.

별풍선 1개는 부가가치세 포함 110원으로 120만개를 현금으로 환산하면 1억3200만원에 달한다. 이는 아프리카TV 역대 최다 기록이다.

별풍선 금액은 BJ와 아프리카TV가 각각 6대4로 나눠갖는 구조다. 핵찌는 7920만원을, 아프리카TV는 5280만원을 받게 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돈세탁’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에 BJ 핵찌는 ‘핵찌예비회장‘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하며 ”(의혹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 이런 일이 처음이라 당황스러워서 잠도 못 잤다. 내가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며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아직 수수료 40%를 내는 일반 BJ이다. 베스트 BJ는 30%로 수수료가 내려가는데 굳이 지금 ‘별풍깡’을 하겠냐. 이번에 받은 별풍선들은 한 번에 환전해 세금 처리를 하고, 계좌와 세금 내역 등을 인증할 예정”이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문제는 아프리카TV의 결제 한도는 방송통신위원회와 업계, 협회 등으로 구성된 ‘클린인터넷방송협의회’의 자율규제에 따라 하루 100만원으로 정해져 있다는 점이다. 100만원의 100배가 넘는 1억3200만원어치 별풍선을 어떻게 보낼 수 있었을까.

해답은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도 논란이 됐던 대리 결제 쇼핑몰 ‘조블페이’다. 논란의 당사자인 핵찌예비회장도 직접 ”별풍선은 조블페이에서 정상 구매했다”고 밝혔다.

뉴스1/조블페이

조블페이는 별풍선, 구글기프트카드, 넥슨캐시, 모바일 게임 아이템 등을 구매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이다. 별풍선의 경우 하루 100만원의 한도에 구애받지 않고 살 수 있어 사실상 규제를 우회할 수 있는 구조다.

지난해 10월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블페이에서 결제하면 상한선 없이 결제할 수 있어 규제를 우회할 수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당시 서수길 아프리카TV 대표는 ”조블페이는 우리 회사도, 자회사도 아니어서 완벽히 통제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 약 9개월여 만에 ‘별풍선 120만개 해프닝’을 통해 규제의 허점이 여실히 드러난 셈이다.

지난해 12월 방통위가 배포한 ‘인터넷개인방송 유료후원아이템 결제 관련 가이드라인’은 한도를 초과해 유료후원아이템의 충전이나 선물이 이뤄지지 않도록 인터넷방송 사업자가 기술적 조치를 마련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아프리카TV 관계자는 ”방통위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고 있으나 조블페이와 같은 대리결제 회사는 아프리카TV와 무관한 회사”라며 ”실효적인 조치가 어려운 상황이나 대리결제는 위법의 소지가 있다고 판단, 해결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