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19일 00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22년 05월 19일 00시 34분 KST

“만지는 거 빼고 다했다” 학교 축제 방문한 에스파에 성희롱 게시글 올린 경복고 학생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어떤 징계를 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뉴스1
그룹 에스파 멤버 지젤, 윈터, 카리나, 닝닝.

축제 참석을 위해 학교를 방문한 그룹 에스파(카리나·윈터·지젤·닝닝)를 상대로 성희롱 글을 올렸던 경복고 학생이 징계 처분을 받았다.

18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서울 종로구 경복고 생활교육위원회는 지난 12일 회의를 통해 개인 SNS 계정에 에스파 사진과 성희롱성 글을 올린 학생 A군을 ‘학칙 준법 위반’으로 징계 처분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경복고 측은 학생 신원을 보호하겠다는 이유로 구체적으로 어떤 징계를 내렸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A군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올린 게시글인데 (사람들이) 들어와서 볼 줄 몰랐다”는 취지로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경복고 측은 오는 27일 서울시교육청과 협의해 교내 모든 학급에서 성인지 감수성에 대한 성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당시 경복고 학생들이 올린 게시물.

앞서 에스파는 지난 2일 경복고 개교 101주년 기념식 행사에 참여했다가 성희롱을 당했다. 경복고는 에스파가 소속된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의 모교이자, 남학생들만 재학하는 남자고등학교였다.

당시 현장에 대한 통제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학생들은 에스파 멤버들을 둘러싸거나 무대에 난입하는 등 무질서한 상황을 연출했다. 이후 A군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에스파 멤버들의 사진과 함께 “만지는 거 빼고 다했다” 등의 성희롱 글을 게재하며 논란을 야기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경복고 측은 “교내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복 학생이 아닌 외부 인사 몇 명이 행사장을 찾아왔다”며 “안전 관계상 출입을 허가하지 않았으나, 그 일로 인하여 SNS에 결코 사실이 아닌 악의적인 글이 게재되지 않았나 유추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해당 논란을 외부인의 소행으로 돌리며 책임을 회피한 경복고의 사과문에 또다시 비판이 쏟아졌다. 학교 측은 결국 2차 사과문을 통해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공연 관람 예절과 사이버 예절 및 성인지 감수성 교육을 시행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서은혜 프리랜서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