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9월 08일 08시 10분 KST

13년차 부부 최영완-손남목이 '5년 간 부부 관계 없다'며 한 상담 내용

임신 문제에 대해서도 뜻이 엇갈렸다.

뉴스1
7일 방송 중

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예능 프로그램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 드라마 ‘사랑과 전쟁’으로 잘 알려진 배우 최영완이 결혼 13년차 남편인 연극연출가 손남목과 함께 출연했다.

아이 문제에 계속 의견이 다른 부부

의뢰는 남편 손남목이 했다고 밝혔다. 손남목은 ”저희 부부가 아직 아이가 없는데 늙어가다 보니까 이제는 아이를 갖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최영완은 ”너무 이기적이다”라더니 ”저는 아이를 정말 좋아한다, 결혼하면 아이를 빨리 낳고 싶었는데 남편이 안 갖고 싶어 했다”고 회상했다.

최영완은 이어 ”그래서 제가 너무 충격을 받은 거다, 만약 잠자리를 하다가 아이가 생기면 아이는 행복할까 싶더라. 단념하기까지 스스로 시간이 좀 걸렸다”며 ”내가 기껏 단념했는데 이제 와서 갖자? 내가 무슨 기계도 아니고 아이를 딱 만들어내냐, 너무 쉽게 생각하고 요구하는 게 웃기지 않냐, 그러니까 마음이 밀어내게 되더라”고 고백했다.

이에 손남목은 ”아이를 싫어하는 게 아니라 시기가 있다”라며 ”그때는 사업적으로 너무 바빴다”고 했다. 최영완은 ”이 얘기할 때마다 너무 화가 나는 게 상황을 모면하려는 모습을 봤을 때 ‘나랑 하는 게 싫은가?’ 싶더라”라며 ”막 울었다, 예전에는 말하지 않아도 사랑이 느껴졌는데 지금은 아니다”라며 서운해 했다.

뉴스1
7일 방송 중

결혼 초기 수상한 문자

최영완은 남편에 대한 의심을 하다 수상한 문자까지 발견했다고. 최영완은 ”‘사랑한다‘는 문자였다. 앞뒤 설명 없이 여자가 ‘사랑해요’ 문자를 했다”고 털어놨다. 이같은 문자에 남편은 ‘와이프 있으니까 내일 극장에서 봐’라고 답장을 했다는 것. 최영완은 ”남편한테 뭐냐고 하니까 상황을 설명을 하는 게 아니라 왜 마음대로 휴대전화를 봤냐고 화를 내더라”고 밝혔다.

손남목은 ”선생님을 존경해서 ‘정말 사랑해요’ 이럴 수 있지 않냐, 존경의 느낌을 담은 글자였다”라며 ”글자로만 보니까 눈이 뒤집힐 수 있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최영완은 ”결혼 초에 그래서 속앓이를 좀 많이 한 것 같다”고 털어놨다. 남편은 놀랍다며 “13년을 같이 살아도 우리가 되게 잘 모른다”면서 당황했다.

뉴스1
7일 방송 중

5년이나 성관계 안 하게 된 이유

손남목은 한때 자기 쪽에서 거부했었다며 ”제가 망나니라서 그런 게 아니라 (부부관계를 거부해야 했던) 저만의 상황이 있었는데 결혼하자마자 살이 15kg 쪘었다”라며 ”쉽게 빼보겠다는 생각으로 약을 많이 먹었는데 식욕억제제를 먹으니까 성욕 감퇴 등이 오는 거다, 아내가 원했을 때 제가 자신이 없었다”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손남목은 ”제가 남자도 아닌 것 같은 상황이 왔을 때 자신이 너무 창피했고 정신적, 육체적으로 몹시 힘들었다”라며 ”아내에게는 바로 말 못했고 한달 정도면 나을 줄 알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얘기 안해도 나중에 고쳐지면 알려야지 했는데, 완치되는 데까지 1년 걸렸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나중에 좀 섭섭했던 건 남자가 그런 병이 와서 용기를 내서 고백했는데 아내가 의심하는 거다”라며 ”(부부관계가) 싫으니까 이런 수까지 쓰는 구나 받아들이더라, 그게 엄청 상처였다”고 덧붙였다.

뉴스1
7일 방송 중

최영완은 마지막 부부관계 질문에 “4~5년 된 것 같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남편은 ”해보면 달라질 수 있다”고 했지만, 최영완은 아니라며 ”내가 깨끗해진 것 같아서 좋은데?”라고 농담을 던졌다. 최영완은 ”미안하지만 난 성욕이 없다”라며 ”아이를 갖기 위해서는 잠자리를 해야 되는데 그게 이제 불편하다”고 고백했고, 손남목은 ”이 정도면 우리가 병원에서 진지한 상담을 받아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 부부의 팽팽한 대립에 최화정 홍진경 양재진 이용진 이상아 등 ‘애로부부’ 패널들은 남편의 손을 들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