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5월 09일 13시 21분 KST

이승연이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중이라며 근황을 공개했다 (사진)

치료 의지를 드러냈다.

이승연 인스타그램
배우 이승연

배우 이승연이 갑상선기능저하증 투병 중임을 털어놨다.

이승연은 9일 인스타그램에 ”죽을 병이 아니고 치료 가능하고 붓기가 조금씩 빠지기 시작했고 죽어라 한 번 해봐야겠다는 결심도 들고 어쨌거나 아름다운 5월”이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 3장을 올렸다.

그러면서  ”#갑상선저하증극복하기 #나는정말로긍정적인사람인가봐”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기도 했다. 현재 갑상선기능저하증을 앓고 있는 가운데 치료에 대한 의지를 드러낸 대목이다. 

사진 속 이승연은 한 카페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승연은 지난해 5월 종영한 KBS 2TV ‘왼손잡이 아내’ 이후 휴식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