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10월 26일 17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0월 27일 16시 56분 KST

배우 이세영이 데뷔 24년 만에 처음 숏컷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이세영이 먼저 감독에게 제안했다.

뉴스1
배우 이세영

배우 이세영이 데뷔 이후 처음으로 ‘숏컷’을 했다.

26일 오후 3시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극본 이수현/연출 박승우 성치욱)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연출을 맡은 박승우 감독과 배우 신성록·이세영·안보현·남규리·강승윤이 참석했다.

이날 짧은 머리로 등장한 이세영은 “사실 커트는 감독님께서 하자고 하신 건 아니다. 제가 감독님을 설득해서 머리를 자르게 됐다”며 “극중 한애리 캐릭터는 머리가 치렁치렁 길 것 같진 않았다”고 숏컷을 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워낙 바쁘게 사는 캐릭터라 변화를 주고 싶은 마음도 있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하기에는 많이 자르긴 했다”고 덧붙였다. 

V-LIVE/MBC
MBC 카이로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캡처
V-LIVE/MBC
MBC 카이로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캡처

또한 이세영은 ‘카이로스’ 출연을 결정한 계기에 대해 “일단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며 “처음 감독님과 미팅했을 때 하시는 말씀을 들으면서 신뢰가 갔다”고 밝히기도 했다.

V-LIVE/MBC
MBC 카이로스 영상 캡처
V-LIVE/MBC
MBC 카이로스 영상 캡처

26일 오후 9시 20분 처음 방송되는 ‘카이로스‘는 타임 크로싱 스릴러 드라마다. 어린 딸이 유괴당해 절망에 빠진 ‘한 달 뒤‘의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한 달 전‘의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사랑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가로질러’ 고군분투하는 내용이다.

이세영은 생업과 취업 준비를 동시에 해내야 하는 쓰리잡 취업준비생 한애리 역을 맡았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