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5월 13일 11시 27분 KST

눈시울 붉힌 황정민·이성민…'공작', 칸 홀린 한국 첩보물의 탄생

CJ

‘공작’은 11일(현지시각)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상영을 통해 첫 공개됐다.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 ‘군도: 민란의 시대‘, ‘용서받지 못한 자‘, ‘범죄와의 전쟁’ 등을 선보인 윤종빈 감독의 신작이자, 충무로의 믿고 보는 배우 황정민, 이성민, 조진웅, 주지훈 등이 의기투합한 새로운 한국형 첩보영화다.

윤종빈 감독과 황정민, 이성민, 주지훈은 깔끔한 턱시도로 완성한 완벽한 비주얼을 장식하며 레드카펫에 등장했다. 네 사람은 레드카펫에 쏟아지는 취재진의 플래시 세례를 즐기며 여유롭게 칸의 밤을 지배했다.

이날 ‘공작‘의 공식 상영이 진행된 칸 뤼미에르 극장은 3000석이 모두 들어찼다. 전 세계에서 온 관객들은 140분간 이어진 배우들의 열연에 감탄했다. 영화가 끝난 후 객석에서는 기립박수가 시작됐고, 윤종빈 감독과 배우들이 모두 퇴장할 때까지 약 5분간 계속됐다. 황정민과 이성민은 ‘공작’을 향한 전 세계 영화인들의 뜨거운 찬사에 감격을 감추지 못하고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는 후문.

CJ

칸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 역시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티에리 프리모는 ‘공작‘에 대해 ”웰메이드 영화다. 강렬하면서도 대단했다”며 ”다음 번은 경쟁 부문”이라는 덕담을 전했다. 세계 영화 관계자들의 호평도 끊이지 않았다. 우디네 극동영화제 집행위원장 사브리나 바라세티는 ”‘공작’은 위대하고 현실성 있는 재구성이었다. 최근 남북의 두 국가 원수들이 만난 시점에 다시 냉전을 뒤돌아보게 하는 매력적인 설정의 영화였다”며 ”두 명의 훌륭한 배우, 황정민과 이성민은 남북한(“the korea”)을 위한 환상적 연기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과연 칸에서 처음 베일을 벗은 ‘공작‘은 어떤 평가를 받을까. 새로운 한국형 첩보물의 탄생으로 주목받고 있는 ‘공작’, 국내에서는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PRESENTED BY 호가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