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10월 23일 15시 53분 KST

"몸이 마음대로 움직여" 새벽에 도심 한복판에서 체포된 영화 '바람' 배우 양기원이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식욕억제제의 부작용에 대해 들려준다

체중 조절을 하고 싶었을 뿐인데....

뉴스1
배우 양기원 

배우 양기원이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출연해 식욕억제제의 부작용에 대해 직접 들려준다.

양기원은 2019년 4월 12일 새벽 서울 학동역 부근에서 이상 행동을 보이다 현행범으로 체포됐으나, 이후 무혐의로 풀려났다.

알고 보니 그가 당시에 먹었던 것은 다이어트 효과가 좋기로 소문난 식욕억제제. 알약이 나비 모양처럼 생겨 ‘나비약‘이라고도 불리는데, 양기원은 ‘나와 같은 상황에 있는 사람들을 돕고 싶다’며 용기를 내어 제작진에게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었고 23일 관련 방송이 전파를 탄다.

SBS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SBS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SBS
나비 모양처럼 생겨서 '나비약'으로 불린다. 

나비약 때문에 이상 행동을 보인 것은 배우 양기원만이 아니었다. 제작진에 자신의 딸 박혜수(가명)의 이상 행동을 제보한 김은자(가명)는 한없이 밝고 건강했던 딸이 어느 날부터 ‘하늘의 계시를 받았다’며 이상 행동을 시작했고, 경기도 의정부에 사는 천모씨도 해당 약을 먹은 후 아파트에 불을 내 주민이 대피하는 소동까지 벌어졌다.

SBS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SBS
23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그알 제작진이 이 약을 먹어본 사람들을 직접 취재해본 결과 상당수가 우울과 환청, 환각 등의 부작용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병원에서 처받아야만 구할 수 있었던 이 약은 불법적으로 유통되어 10대들의 손에 쉽게 쥐어지고 있었고 이로 인한 부작용은 엄청났다. 특히 청소년기에 이 약을 먹을 경우에는 악영향이 극심해 전문가들이 크게 우려했는데, 23일 방송에서는 현 실태를 바로잡을 수 있는 해법도 모색된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