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3월 01일 16시 54분 KST

"아들 발달장애 고백한 오윤아 보고 반성": 배우 오대환이 아픈 친형이 있다고 털어놨다

겪어 보지 않으면 알 수 없는 일이다.

뉴스1
배우 오대환

배우 오대환이 방송 최초로 아픈 친형의 이야기를 꺼낸다.

오대환은 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배우 오윤아가 방송을 통해 발달장애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당당하게 밝히는 모습에 많이 반성하게 됐다고 털어 놓는다.

그는 “친형이 아프다. 아버지와 나는 숨기기 바빴고 당시엔 그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며 안타까움을 드러낸다. 함께 출연한 오윤아는 아들 민이를 홀로 키우는 싱글맘 일상을 방송에서 자주 공개해 왔다.

스튜디오에서 오대환의 고백을 듣던 오윤아 역시 아들을 방송에 노출하기로 결정하는 것이 쉽지 않았다며 속내를 전할 예정이다.

이날 오대환은 과거 연극배우 시절 아침 방송에 출연해 저지른 말실수로 토크쇼 트라우마가 생겼다는 에피소드도 밝힌다. 당시 속옷 선물 에피소드를 이야기하던 오대환은 긴장한 나머지 ‘브라자와 팬티’를 언급해 소속사 대표에게 많이 혼났다고 회상한다.

 

라효진 에디터 hyojin.ra@huffpost.kr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