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9월 23일 08시 18분 KST

'비현실적인 남매의 탄생' 배우 이지훈과 여동생은 휴대폰에 서로를 '내 동생♥'과 '오라버니♥'로 저장해 놨다

문화충격.

MBC
배우 이지훈 남매 

배우 이지훈이 여동생과의 일상을 공개했는데, 대한민국의 많은 남매가 믿기 어려울 비현실적인 모습 그 자체다.

22일 MBC ‘호적 메이트’에 출연한 이지훈 남매는 서로에 대한 애정을 스스럼없이 표현하며 스킨십도 크게 개의치 않는 모습이었다. 

MBC
이지훈 남매는 서로에게 말 못할 비밀도 없다. 

휴가를 위해 오빠 집을 방문한 여동생. 이것부터가 비현실적인데, 오빠인 이지훈은 동생을 기다리다가 차문을 열어주고 안전벨트도 직접 매주며 ‘비현실 남매’에 등극했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말 못 할 비밀이 없다고 했고, 휴대전화에는 서로를 각각 ‘내 동생♥‘과 ‘오라버니♥’로 저장해 놓을 정도. 

MBC
이지훈 남매 

심지어 어깨동무가 아무렇지 않았고, 이지훈은 ”동생이 취업 준비 중일 때 안쓰러워 볼에 뽀뽀를 해줬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지훈은 ”나중에 엄마와 아빠가 없다고 생각하면 여동생과 나밖에 없다”라며 지치고 힘들 때 동생과 말장난을 하고 싶어 동생을 찾아간 적도 있다고 해 ‘보통은 눈앞에서 사라지길 바라는데’라는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곽상아 :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