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9년 11월 30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9년 11월 30일 12시 11분 KST

북한이 방사포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맹비난했다

"방사포와 미싸일도 구분할 줄 모르는 저능아"

북한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초대형 방사포 발사를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것을 맹비난하며 탄도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시사했다.

뉴스1(노동신문)
북한이 28일 오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이라고 29일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 28일 국가안보보장회의(NSC)를 주재한 뒤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는 일본뿐만 아니라 국제사회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외무성 일본담당 부국장은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담화를 발표해 ”아베는 진짜 탄도미싸일(탄도미사일)이 무엇인가를 오래지 않아 그것도 아주 가까이에서 보게 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외무성 부국장은 ”그때 가서는 방사포탄과 탄도미싸일이 어떻게 다른 것인지 잘 대비해보고 알아둘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담화는 일본의 대미 추종 정책을 비판하면서 동시에 대미 압박성 성격도 갖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 시한이라고 자체 설정한 연말을 앞두고 군사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외무성 부국장은 일본이 즉각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배경과 관련, ”조미협상이 교착상태에 있는 지금의 시점에서 그 무엇이든 《북위협》이라고 괴성을 지르면 미국이 좋아할 것이라고 타산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또 ”미국이라는 주인 앞에 잘 보이기 위해 재롱을 부리며 꼬리를 저어대는 강아지라 할지 어쨌든 개 이상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외무성 부국장은 아베 총리에 대해선 ”방사포와 미싸일도 구분할 줄 모르는 저능아”라고 조롱하며 ”여전히 콩과 팥도 분간 못하는 바보놀음을 계속하고 있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이번 시험 사격에 대해 보도하면서 발사 장면 사진들을 큼직하게 안받침하여 내보낸 데는 아베와 같은 얼간이들이 다시는 착각하지 말고 무엇이 날아갔는가를 두 눈으로 똑바로 보라는 의미도 있었다”고 전했다.

VINCENZO PINTO via Getty Images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외무성 부국장은 ”아베는 정말로 구석구석 어느 하나 부족함이 없는 완벽한 바보이고 둘도 없을 희대의 정치 난쟁이이다”며 ”평양은 아베라는 물건을 이렇게 품평한다”고 덧붙였다.

일본 정부는 전일(29일) 북한의 발사에 대해 방사포가 맞는 것 같다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스가 요시히테 일본 관방장관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는 ”한일 간 안보 협력과 연대를 강화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