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6월 17일 12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6월 17일 12시 37분 KST

아베 한 발 늦은 러브콜 "김정은과 정상회담 해야 한다. 반응 기다리겠다"

일본 정부는 다각도 접촉에 들어갔다.

Issei Kato / Reuters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6일 북한에 ‘러브콜’을 보내며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의사를 밝혔다.

NHK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요미우리TV에 출연해 ”일본도 미국이 시작했듯이 북한과 신뢰관계를 양성해(만들어) 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는 북한 측이 알고있는 것을 깨끗이 말하고 모든 납치 피해자를 일본에 귀국시킬 때 이 문제는 해결된다. 그래서 김 위원장의 큰 결단이 요구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이어 ”최종적으로는 나와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해야 한다. 상호 불신이라는 껍데기를 깨고 한걸음 전진하고 싶다”며 ”나의 결의에 대한 북한의 반응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아베 총리가 ‘김 위원장의 큰 결단‘을 거론하며 ‘북-일정상회담’ 의지를 비친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이 잇따라 김 위원장과 만나는 상황에서 ‘일본 패싱’ 국면을 벗어나기 위해 자신도 대화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아베 총리는 북한을 담당하는 기관들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 조율에 나서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외무성 실무자는 지난 14일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국제회의를 계기로 북한 관계자와 만나 납치 문제 등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전했다고 외무성이 밝혔다. 고노 다로 외무상도 오는 8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아세안 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 기간에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별도 회담을 추진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또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필요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과 핵폐기 비용을 일본 정부가 부담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적 약속에 따라 북한이 비핵화를 추진하는 경우 그 비용을 부담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다”며 “1994년 제네바합의 당시 북한 경수로 건설 비용 중 일부를 일본 정부가 부담한 사례가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언급한 데 대해서도 ”신뢰를 조성하기 위한 미국의 의도라고 생각한다”며 이해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북한이 어떻게 행동할지가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