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11일 14시 23분 KST

일본이 G7서 홍콩 국가보안법 반대 성명 주도하겠다고 하자 중국 외교부가 발끈했다

"내정간섭이다" - 중국 외교부

STR via Getty Images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에 주요 7개국(G7) 대부분이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도 이에 동참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지지통신 등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 국회에서 홍콩 문제를 놓고 중국에 ‘일국양제의 유지’를 호소하는 G7 공동성명을 일본에서 각국에 요청하는 등 주도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11일 알렸다. 

앞서 일본 측은 미국과 영국 등이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 관련 비판 공동성명에 참여해 달라고 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있었다. 교도통신 등은 7일 일본 정부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당분간 보류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 실현을 위해 중국을 지나치게 자극하는 것을 방지했다며 일본의 공동성명 불참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러나 아베 총리는 돌연 입장을 바꿔 ‘중국 때리기’에 적극적으로 나서려는 모양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 측은 “G7은 자유와 법치 등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그룹으로 중국에 (홍콩 국가보안법 관련) 성명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이에 중국 외교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발언이 있던 10일 ”일본 측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며 항의 의견을 드러냈다.

화 대변인은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완전히 중국 내정에 속하며 어떤 외국인도 방해할 권리가 없다”고 주장, 홍콩 문제를 둘러싼 국제 사회의 비판에 반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