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30일 17시 20분 KST

인천에서 30대 엄마와 8살 쌍둥이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됐다

방 안에서 가연성 물질과 유서가 발견됐다.

Prathaan via Getty Images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8살 이란성 쌍둥이와 엄마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30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5분쯤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의 한 아파트에서 A씨(39)와 이란성 쌍둥이인 B군(8)과 C양(8)이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앞서 A씨의 지인은 경찰에 “친구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보냈다”며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방안에는 가연성 물질과 유서가 발견됐다.

A씨와 쌍둥이 자녀는 119구조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불명 상태다. 

경찰은 이들이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남편은 현장에 없었다”며 ”연락을 해놓은 상태”라고 했다. 그러나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이 아파트에서 자녀 2명만 데리고 생활한 것으로 알려졌다.

본인이나 주변 사람을 위해 도움이 필요한 경우 다음 전화번호로 24시간 전화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자살예방핫라인 1577-0199 / 희망의 전화 129 / 생명의 전화 1588-9191 / 청소년 전화 1388) 생명의 전화 홈페이지(클릭)에서 우울 및 스트레스 척도를 자가진단 해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