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3일 17시 53분 KST

사회적 거리두기가 1단계로 완화되자 보수단체가 '광화문 야외 예배' 집회를 신고했다

그러나 광화문 지역 집회는 금지될 가능성이 높다.

뉴스1
8.15 시민비상대책위원회원들이 10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 인근에서 '정치방역, 서민경제 파탄 자유민주주의 말살 규탄' 비대위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1단계로 조정됨에 따라 서울 도심 일부 지역에 100명 미만 집회가 가능해진 가운데 보수단체가 1000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차량 시위는 99대 규모로 신고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8.15시민비상대책위원회(8.15비대위)는 서울 종로경찰서에 18일과 25일 세종문화회관 북측 세종로공원 옆 인도 및 차도 3개 차선에 각각 1000명에 해당하는 집회 인원을 신고했다. 집회명은 ‘정치방역(집회·예배의자유)규탄 및 차별금지법저지 나라사랑국민대회’다. 

최인식 8.15비대위 사무총장은 “집회는 헌법에 나와 있는 국민의 기본적 권리이고 서울시에서도 행정명령으로 집회를 금지하는 이 수단을 연장하는 것은 초법적인 행정행위로 행정독재에 해당한다”고 비판했다.

최 사무총장은 “집회의 자유뿐만 아니라 이번에는 예배의 자유까지 넣어서 집회할 계획이라 주일 오후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8.15비대위에는 사랑제일교회 측은 참여하지 않는다. 

차량 시위는 ‘99대’로 예정

아울러 ‘드라이브 스루’(차량 시위)와 관련해서는 지난 개천절에도 시위했던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새한국)이 서울 도심에서 99대로 차량수를 늘려 14일 중에 집회신고를 할 것으로 파악됐다.

최명진 새한국 서울지부 사무총장은  “이번에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로 100명까지 집회 신고가 가능해져서 99대까지 만들어보려고 한다”며 “오늘 중에 코스를 결정해서 내일 신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사회적거리두기 완화로 서울 도심에서 100명까지 집회 신고가 가능해졌지만, 광화문 등 주요 지역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10명 미만 집회’도 금지된 상태다.

경찰 관계자는 “광화문 일대는 서울시에서 올 초 집회금지구역으로 고시했고 아직 유지되고 있다”며 사실상 금지통고될 가능성이 높다는 취지로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