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12월 05일 11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12월 05일 14시 10분 KST

650kg짜리 물고기를 낚은 낚시꾼에게 쓴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해역에서 잡혔다

Yahoo News UK

무려 650kg나 되는 청새치(Black Marlin)를 낚은 낚시꾼들에게 쓴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낚시꾼들은 이 거대한 물고기를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 해역에서 잡았다.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청새치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 그들은 너무나 신난 표정이다.

그러나 페이스북에 공유된 이 모습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네티즌들도 수천 명이다. 그들은 ”망신스러운 일”이라며 낚시꾼들을 꾸짖었다.

한 네티즌은 ”너무나 몹쓸 짓이다.... 엄청난 노력 끝에 물고기를 잡았다는 게 핑계가 된다고 믿는 사람들이 있는 것 같은데... 정말로 끔찍한 짓이라는 걸 그들은 왜 깨닫지 못하는 걸까?”라고 분노했다.

또 한 네티즌은 ”정말로 대단한 히어로들이네! 사진 촬영을 위해 또 하나의 동물을 죽였군. 아주 잘했어, 잘했다고.”라고 놀렸다.

Yahoo News UK

동물보호 운동가들을 비롯해 수많은 네티즌이 이번 일을 개탄했다. 하지만 낚시꾼들을 두둔하는 이들도 있다. 합법적인 낚시 행위이며 물고기를 일부러 죽인 게 아니라 낚는 과정에서 지쳐 죽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 사진은 ‘Fishing with Scotto’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공유됐는데, 사이트 운영자는 청새치를 낚은 낚시꾼의 행동을 탓하는 건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의 논리는 연구는 물론 해양동물의 보존을 위해서도 게임피싱(gamefishing - 대형 물고기 낚시)이 매우 중요하다는 거다.

″게임피싱 낚시꾼들은 잡은 물고기의 95%를 바다로 돌려보낸다. 꼬리표를 달아 놔주는데 녀석들의 활동을 관찰할 수 있게 된다. 게임피싱 낚시꾼들은 바다 동물 보존에 그 누구보다도 더 큰 기여를 한다.”

*야후라이프스타일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