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7년 11월 18일 09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1월 18일 09시 51분 KST

테슬라 첫 전기트럭 ‘세미' 공개

일론 머스크가 이끄는 미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16일(현지시간) 전기트럭을 공개했다.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스페이스엑스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호손에서 이 회사의 첫 전기트럭 ‘테슬라 세미’ (Semi) 공개행사를 열었다.

테슬라 운전석. 양쪽에 15인치 터치스크린이 있다. 테슬라 제공

세미 전기트럭에서 가장 독특한 점은 운전석이 차량 왼쪽이 아닌 가운데에 있다는 점이다. 이는 운전자 시야를 넓혀주는 효과가 있다고 머스크는 설명했다.

또 핸들 좌우 양쪽에는 터치스크린이 달려 있다. 엔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운전자 주변 공간이 매우 넓다.

전기트럭 앞모습. 테슬라 제공

머스크는 세미 전기트럭은 한 번 충전에 8만파운드(36톤) 짐을 싣고 최대 500마일(804㎞)을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30분 급속충전만 해도 400마일(645㎞) 주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트럭에는 모델3의 전기모터 4개가 탑재돼 있다. 출발 20초만에 시속 60마일에 도달할 수 있다고 한다.

머스크는 테슬라 세미가 반자율 주행 능력을 갖추고 있어 고속도로에서는 자율주행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테슬라는 2019년부터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가격은 25만달러이며, 보증금 5000달러(550만원)를 내면 구매 예약이 가능하다. 월마트, 헌트 트랜스포트 등 대형 유통, 운송업체들이 이미 세미를 예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기트럭은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에서 큰 의미가 있다. 미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트럭은 전체 차량의 7%에 불과하지만, 온실가스 배출량은 차량 전체의 20%, 질소산화물 배출량은 전체의 3분의1을 차지한다.

첫 모델 ’로드스터’ 신형도 깜짝 공개

머스크는 이날 2008년 출시한 테슬라 첫 전기차 ‘로드스터’의 신형 모델도 깜짝 공개했다. 신형 로드스터는 1.9초만에 시속 60마일, 4.2초만에 시속 100마일에 도달할 수 있다. 또 200kWh급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어 한 번 충전에 최대 620마일 주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최고 시속은 250마일(402㎞)이다. 출시 연도는 2020년. 가격은 20만달러 안팎이다.

PRESENTED BY EDUWI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