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1년 07월 08일 10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7월 08일 11시 15분 KST

"근로시간은 짧게, 월급은 그대로" 아이슬란드의 '주 4일제' 실험이 "매우 성공적"으로 평가받았다

전통적인 사무실부터, 유치원, 병원 등에서 실험이 진행됐다.

miodrag ignjatovic via Getty Images
사무실 

최근 아이슬란드가 주 4일제를 시범 도입했다.

그 결과는 매우 성공적이었다. 4일(현지시각) 발표된 최신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아이슬란드의 실험은 예상보다 훨씬 모든 면에서 고무적인 성과를 냈다. 근로자들의 만족도 상승뿐만 아니라 업무 성과도 더 좋게 나타났다. 

이번 실험은 아이슬란드의 수도 레이캬비크 시의회와 중앙 정부의 주도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2천500명 이상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는 아이슬란드 근로자의 약 1%다. 

근로자들은 주 4일제 근무를 실시하면서 연봉은 그대로 받았다. 근로자 대부분이 기존 주 40시간에서 약 35~36시간으로 근무시간을 단축했다.

 

Cavan Images via Getty Images
아이슬란드

 

연구에 의하면 주 4일제 실시 후, 근로자들은 일과 삶의 균형을 개선하면서도 일의 생산성을 유지하거나 오히려 더 높일 수 있었다. ”근로 시간 단축은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번 연구의 결과다. 

근로자들은 스트레스나 ‘번아웃’을 훨씬 더 적게 경험했다. 또 건강과 워라밸은 개선됐다고 밝혔다.

이번 주 4일제 시험은 다양한 산업 분야에 걸쳐 시행됐다. 전통적인 사무실부터, 유치원, 병원 등에서 실험이 진행됐다. 일반적으로 9시에서 5시까지 근무하는 근로자부터 좀 더 비전통적인 근로시간에 일하는 근로자도 포함됐다.  

Asia-Pacific Images Studio via Getty Images
사무실에서 일하는 직장인 

 

USA투데이에 따르면 이번 주 4일제 시범 도입에 참가한 근로자들은 ”줄어든 근로 시간으로 남는 여가 시간에 운동 및 사회생활을 즐길 수 있었다”고 응답했다.  

Stefan Tomic via Getty Images
재택근무 중인 직장인

 

연구에 따르면, 이런 실험 이후 현재 아이슬란드 근로자의 86%가 기존보다 적은 시간 일을 하거나, 근로시간을 단축할 권리를 얻고 있다. 

아이슬란드의 주 4일제 실험은 앞으로 다른 나라가 주 4일제를 도입할 때, 청사진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스페인도 일부 회사가 주 4일제를 도입하고 있다. 

 

 

 

 

*허프포스트 미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