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2년 05월 26일 10시 50분 KST

"앞으로도 각자의 삶을 살겠지만.." 7년 만에 코첼라에서 완전체 무대 가졌던 산다라박, 씨엘이 전한 소감(유퀴즈)

”이 순간이 다시 안 올 것 같은 불안함이 있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산다라박, 씨엘.

지난 4월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깜짝 등장, 모두를 놀라게 했던 투애니원의 산다라박이 후일담을 전했다.

25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의 비밀’ 특집으로 씨엘이 출연, 유재석, 조세호와 비밀스러운 삶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4월 반가운 소식이 있었다”며 입을 연 유재석에 ”멤버들이 같이 모인 것은 7년 만”이라고 대답한 씨엘은 ”무대에 섰을 때 함께한 느낌이 자유로웠다. 아무리 오랜만에 만나도 똑같았다. ‘괜찮을까, 다시 처음부터 얼마나 더 해야 하지’ 이런 고민을 많이 했었는데 진짜 똑같았다. 성격도 똑같았다”며 뭉클한 소감을 전했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씨엘.

이어 씨엘은 각자의 소속사에도 네 명의 재결합 무대를 극비로 할 만큼 보안에 신경 썼다고 밝혀 듣는 이들을 감탄하게 했다. 특히 그는 공연을 끝마친 이후 ”다음 무대가 있으면 즐겁게 인사할 텐데, 진짜 마지막 무대일 수도 있다는 생각에 감정을 주체할 수가 없더라. 무대를 마친 후 다들 집으로 돌아갈 땐 모두 조용히 있었다”고 전하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제작진과 산다라박이 한 인터뷰가 방송을 탔다. 씨엘이 멤버들을 배웅할 때 처음으로 눈물을 보였다고 들었다는 질문에 산다라박은 ”(씨엘이) 계속 손잡고 울었다. 되게 쿨해서 얘는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오겠다 싶은 캐릭터였는데, 오히려 채린(씨엘)이가 ‘멤버들 다 한국으로 가면 너무 외로울 것 같다’며 제일 많이 울었다”며 ”이 순간이 다시 안 올 것 같은 불안함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산다라박.
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산다라박.

끝으로 씨엘에게 영상 편지를 남긴 산다라박은 ”앞으로도 각자의 삶을 살겠지만, 네가 원하듯이 우리 멤버들 다 건강하고 멋있게 각자의 길에서 활동하다가 또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사랑해”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산다라박의 영상을 본 유재석이 ”(투애니원의) 앞으로의 행보를 궁금해하는 팬분들이 많다”며 씨엘에게 묻자 씨엘은 ”비밀이다”라고 말하며 웃음 지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