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6월 11일 17시 46분 KST

결국 2020 도쿄올림픽은 '간소화'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규모 축소 가능성에 대해선 부인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도쿄올림픽·패럴림픽조직위원회가 비용 삭감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도쿄올림픽 간소화에 합의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1일 조직위원회가 참가자 수 축소와 관련 행사 재검토 등 대회 간소화를 골자로 하는 기본 원칙을 전날 열린 아이오시 이사회에 보고했고, 이사회가 이를 승인했다고 전했다.

이번 원칙은 대회 핵심인 경기나 참가 선수 축소는 재검토 대상에 포함하지 않았지만,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D PRESS
일본 도쿄의 한 서점에 놓인 '넘버원 신문'. 도쿄 올림픽 엠블럼을 변형시켜 코로나19 바이러스처럼 보이게 한 그림이 커버에 그려져 있다. 2020. 5. 19.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그간 올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치르겠다고 공언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국면이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으면서 대회 취소 가능성까지 제기됐다. 이번 간소화는 올림픽 취소를 막기 위한 아베 총리의 ‘궁여지책’으로 보인다. 아베 총리는 주변에 “규모 축소를 피할 수 없다면, 반드시 내년에 개최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이번 간소화 결정을 시작으로 도쿄올림픽 자체가 축소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미 ‘완전한 형태’라는 원칙이 무너졌기 때문에, 경기나 참가 선수 축소도 충분히 가능하다는 것이다. 올림픽이 취소될 경우 아이오시와 일본 정부, 도쿄도 등이 감당해야 할 천문학적 비용도 축소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다만 일본 정부는 규모 축소 가능성에 대해선 부인했다.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1일 기자회견에서 대회 규모를 축소하지 않는다는 방침을 철회한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변화가 없다”고 답했다.

한편 아이오시는 최근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확산하는 인종차별 반대 움직임과 관련해 올림픽에서의 정치적 표현 허용 방안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아이오시 위원장은 10일(현지시각) 내부 선수위원회에서 올림픽 정신을 존중하면서도, 의사 표현을 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그간 아이오시는 올림픽에서의 정치적 표현을 엄격히 금지해왔다.